[A900+50.4] 백일 지나서 혼자 뒤집는 조카

View Comments

한동안 프로젝트 때문에 바빠서 블로그도 그렇고 조카도 잘 못보다가 지난 주에 1달만에 조카를 보게 됐네요 ㅎㅎ

이젠 눕혀두면 누워있는게 싫은지 자꾸만 혼자 뒤집네요 ^^;

오늘도 집에 놀러와서 보니 이빨도 아랫니 2개가 자라고 있더군요



언제봐도 귀여워 죽겠다는 ㅋㅋ



이건 100일때 선물로 사다준 엑서쏘서라는 아기 나이대별로 이용이 가능한 아기용품입니다.

위에 앉혀두면 달려있는 장난감을 누르고 잘 놉니다. 누르면 소리도 나고 하니 신기한 듯 이것저것 눌러보면서 잘 노니 다행 ^^;

작은형도 2주전부터 친구와 같이 사업을 시작해서 평일이랑 주말에 바삐 일해서 조카 보러 가지 않는 이상 얼굴 보기 힘드네요.

오늘은 잠깐 여유가 생겨서 집에 놀러왔는데 요즘 어려운 상황에서 바쁘게 일하는 거 보면 다행스럽기도 하고 하군요 ㅎㅎ


간만에 여유로운 주말이라 글도 오랫만에 남깁니다~

지난 주 금요일에는 1박 2일로 회사에서 경주로 워크샵 다녀왔는데 불국사에 잠깐 들러서 사진 찍고 했는데

그건 내일이나 여유있을 때 다시 정리해서 올려야겠네요 ^^;

* 이 포스트는 blogkorea [블코채널 : 평범한 블로거의 일상이야기]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.

2 Comments (+add yours?)

0 Tracbacks (+view to the desc.)

Newer Entries Older Entries